금융위, 부동산 투기 근절 `총괄기획단` 출범...단장에 손영채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 총괄 본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출범한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의 지휘본부로 '총괄기획단'을 출범하고, 단장에 손영채 수석전문관을 임명했다고 8일 밝혔다. 12명 규모로 구성된 기획단은 이날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손 단장은 행정고시 42회 출신으로 금융위에서 자본시장과장, 공정시장과장, 그리고 금융정보분석원 기획협력팀장 등을 역임했다. "의심금융거래 분석과 범죄 수익 적발, 불공정거래 조사·분석 등의 분야에서 금융당국 내 최고 전문가"라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금융위는 총괄기획단이 불공정거래, 자금세탁방지 등 관련 분야 경험이 많은 실무자를 중심으로 구성됐으며, 금융대응반 업무를 총괄·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금융감독원 등 총 4개 기관, 100여명으로 특별 금융대응반을 꾸리고 비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실태조사, 의심거래 관련 현장검사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금융위, 부동산 투기 근절 `총괄기획단` 출범...단장에 손영채
손영채 총괄기획단장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