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가스 줄이고 핸들링은 예술… 레인지로버 신형 나왔다

신형 터보 디젤 엔진 탑재
첨단 경량 알루미늄 이용
차체 경량화·연료 효율 높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기가스 줄이고 핸들링은 예술… 레인지로버 신형 나왔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배기가스 저감을 위한 신형 디젤 엔진이 탑재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모델(사진)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 모델에는 인제니움 3.0리터 I6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이 탑재됐으며,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됐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감속할 때 손실되는 에너지를 회수 및 저장했다가 이를 지능적으로 재사용해 엔진을 지원하고 효율을 높여주는 기술이다. 이번 신형 디젤 엔진은 까다롭고 더욱 강화된 질소산화물 NOx규제가 적용된 RDE2(실도로주행 조건2) 인증을 받았다.

레인지로버는 세계 최초로 첨단 경량 알루미늄 바디 구조를 적용해 차체 경량화 및 연료 효율성을 높였고, 차체 강성도 강해졌다. 또 전 트림에 전자 제어식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돼 시속 105㎞ 이상 주행 시 차량이 자동으로 차고를 15㎜까지 낮춰 공기 저항을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켜준다.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는 운전자가 별도의 주행 모드를 선택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노면 상황에 적합한 엔진, 변속기, 브레이크 등을 최적화 해준다. 또 저속 크루즈 컨트롤 기능인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은 눈길, 젖은 잔디와 같은 미끄러지기 쉬운 노면에서 페달 조작 없이 조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밖에 차체가 기울어지는 현상을 최소화 해 핸들링과 승차감을 극대화하는 다이내믹 리스폰스 시스템을 비롯해 내리막길 주행 제어 장치(HDC), 전자식 센터·리어 디퍼렌셜 락 시스템, 로우 트랙션 런치 등의 주행 기술이 탑재됐다.

실내의 경우 2열에는 전동식 전개 리어 센터 콘솔이 적용된다. 이는 평상시 2개 좌석과 연결돼 성인 3명이 탑승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며, 이를 펼 경우 뒷좌석이 독립 시트 형태로 분할된다. 롱 휠베이스 모델의 뒷좌석 레그룸(다리공간)은 1200㎜가 넘고, 히팅 기능이 포함된 뒷좌석 다리받침, 발받침을 제공해 퍼스트 클래스 급의 편안함을 제공한다.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내는 PM 2.5 필터를 적용한 실내 공기 이오나이저는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이 외에 전 트림에 스마트폰 앱을 통해 차량 연료 잔량 및 주행가능 거리 등의 정보를 확인하고, 차량에 탑승하기 전 실내 온도를 설정하는 등 원격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리모트 앱 기능을 지원한다.

개별소비세 인하분이 적용된 가격은 스탠다드 휠 베이스 D350 보그 SE 1억7187만원,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1억8817만원, 롱 휠 베이스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2억447만원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배기가스 줄이고 핸들링은 예술… 레인지로버 신형 나왔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2열.<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