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석 공항라운지 같은 편안함...K8, 12일만에 2만4000대 판매

연간 국내 판매 목표 30% 달성
'오퍼짓 유나이티드' 디자인으로
역동적면서 우아한 이미지 뽐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등석 공항라운지 같은 편안함...K8, 12일만에 2만4000대 판매
기아 K8.<기아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기아가 지난달 사전계약에 들어간 K7 후속 모델인 K8(사진)을 공식 출시했다.

기아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K8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K8은 지난달 23일 시작한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8015대, 이달 7일까지 12영업일 동안 2만4000여대가 계약됐다. 이는 기아가 연간 국내 판매 목표로 설정한 8만대의 30%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외관은 지난달 공개한 신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가 반영돼 역동적이면서 우아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전면부의 경우 신규 로고와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 등이 브랜드 최초로 적용됐다.

실내는 1등석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하고 고급스럽게 디자인됐다. 1열은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이어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운전자 중심 공간을 구성하고 있으며 에르고 모션 시트·전동 익스텐션 시트, 앞좌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옷걸이형 헤드레스트(머리받이) 등이 깆춰졌다. 2열에는 다기능 센터 암레스트(팔걸이), 고급형 헤드레스트, 3존 공조(뒷좌석 온도 제어)가 적용됐다.

안전 사양으로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탑재됐다.

기아는 K8을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I 3가지 엔진으로 운영하며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는 다음달 중 출시 예정이다. 사전계약 당시 3.5 가솔린의 최고 트림인 플래티넘 트림 전용으로 출시한 실내 색상 '샌드 베이지 투톤'은 2.5 및 3.5 가솔린의 시그니처 트림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온라인 발표회는 1·2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는 감각적인 영상과 개발 담당 임직원이, 2부에서는 방송인 박준형·이지혜씨가 각각 차량을 소개했다. 기아는 배우 조승우가 출연하는 광고 영상도 선보였다.

기아는 지난달 23일부터 모집을 시작한 'K8 체험단'에 응모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6박 7일간의 시승 기회를 제공하는 등의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기존 패러다임을 벗어나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라며 "편안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1등석 공항라운지 같은 편안함...K8, 12일만에 2만4000대 판매
기아 K8 실내.<기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