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투표소 출입문 부수고… 투표지 찍다 적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장 보궐선거가 진행된 7일 부산에서 일부 유권자들이 투표소 인근에서 소란을 피우는 등 서울과 부산 두 보궐선거가 과열 양상을 보였다. 접수된 신고 건수만 18건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역 112 상황실에는 투표소 관련해 시비·소란이 10건, 폭력 3건, 소음 1건, 기타 4건 등 총 18건이 접수됐다.

경찰은 이날 부산 사상구 모라1동행정복지센터에서는 취직이 안 된다는 이유로 부산지역의 한 투표소 출입문을 파손하는 등 소동을 피운 40대 남성을 입건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5분 술에 취한 상태로 투표소 입구에 도착, 소란을 피우다 1층 출입문을 파손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다만 공직선거법상 선거 방해죄 성립 여부와 관련해서는 2층 투표소가 아닌 1층 출입문을 파손한 점과 선거 사무원 제지에 불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또한 기장군 정관읍 3투표소 월평마을 복지회관에서는 50대 B씨가 투표용지를 촬영하다 적발되는 사건도 있었다. B씨는 선관위가 사진 삭제를 요청한 뒤 삭제확인서를 작성할 것을 요구하자 "왜 확인서를 써야 하냐"며 소란도 피운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가 '삭제 확인서를 작성하고, 인적사항을 알리면 수사 의뢰를 하지 않는다'고 안내해, B씨가 확인서를 작성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

부산 서구 동대신 1투표소에서는 유권자 C(60대)씨가 인적사항 확인 과정에서 명부에 "왜 자신의 도장을 안 찍고, 선관위 도장을 찍느냐"며 선관위와 실랑이를 벌이는 사건도 있었다. C씨는 선관위의 설명을 들은 뒤 정상적으로 투표를 진행했다.

또한 서구 암남동 5투표소에서는 D씨가 투표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착각해 소란을 피운 사건이 있었다. D씨는 지난달 22일 서구로 이사를 해 이전 주소지인 사하에서 투표를 할 수 있었으나, D씨가 인식하지 못한 것이다. 경찰은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D씨를 집으로 돌려보냈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이날 오전 6시부터 경찰관들의 휴가 사용을 중지하고, 가용경력 절반 이상을 동원하는 '을호 비상령'을 발령, 사건 사고에 대비했다. 부산지역 917개 투표소에 1834명의 경찰관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순찰을 강화하고, 투표가 종료되면 1866명의 무장경찰관을 투표함 호송에 투입할 계획이다.임재섭기자 yjs@dt.co.kr



[4·7 재보선] 투표소 출입문 부수고… 투표지 찍다 적발
부산경찰청이 보궐선거일인 7일 오전 부산 한 투표소에서 술에 취한 40대 남성이 출입문 유리를 파손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파손된 투표소 출입문 유리. 부산경찰청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