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부인 세금 더 냈다` 공고문 붙인 선관위...野 "민주당·선관위 2인3각 경기"

네티즌 "덜 낸 게 문제지 더 낸 건 문제가 아니잖나" "이게 나라냐" 비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吳부인 세금 더 냈다` 공고문 붙인 선관위...野 "민주당·선관위 2인3각 경기"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중곡2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 입구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고문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재보궐선거 당일인 7일 서울지역 모든 투표소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이 누락됐다는 내용의 공고문을 붙였다. 실제 납세액보다 30여만 원을 더 납부했지만, 신고액수에서 이를 빠뜨렸다는 것이다.

선관위는 전날 오 후보가 신고한 배우자 납세액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선관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오 후보 배우자의 실제 납세액은 1억1997만9000원이나 선관위에 신고한 액수는 1억1967만7000원"이라며 "납부 실적이 일부 누락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공고문에는 오 후보 배우자와 관련해 '납부·체납실적을 누락함'이란 표현이 들어갔다. 자칫하면 유권자들이 오 후보가 세금을 미납하거나, 체납했다고 오해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하다는 것이 국민의힘 측의 지적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 후보의 배우자가 30만2000원 세금을 더 낸 것을 밝히지 않았다고 민주당은 등록 무효를 주장하고, 선관위는 모든 투표장 앞에 공고를 붙였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선관위가 마치 2인3각 경기를 하듯 한 몸이 돼 뛰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병우 중랑구의원은 페이스북에 "지난 3월 31일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오세훈후보 선거공보 2면 후보자정보공개 자료에 대한 이의제기서를 제출했다"며 "3가지 중 2가지는 안 받아들여졌고 1개가 받아들여져서 서울시 각 투표소 입구에 공고문이 첨부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사안이 이렇게 마무리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어 "오세훈 후보의 등록무효사유에 해당되는지 적극적 법리 검토가 진행돼야 한다"며 "민주당의 적극적 대응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자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이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이 분 페북이 사실이라면 오세훈 후보의 매우 심각한 사실이 발견된 것"이라며 동조하는 내용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덜 낸 게 문제지 더 낸 건 문제가 아니잖나", "선관위까지 청와대의 개가 돼 버린 나라. 이게 나라냐", "이 참에 선관위에 대해 국정조사가 필요할 듯하다"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