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오세훈 후보가 상당한 표차로 승리할 것" 자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를 치르는 7일 투표권을 행사하면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상당한 표차로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평창동 제3투표소를 찾아 부인인 김미경 이화여대 명예교수와 함께 투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보선은 여러 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면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태에 대한 심판, 아울러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부가 이룩한 여러 업적에 대한 종합적 평가"라고 짚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국민의 삶이 어려운 상황에 있기에 일반시민의 분노가 상당하다.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선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놓고 보면 투표율이 50%를 약간 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의 선거 이후 자신의 행보에 대해서는 "별다른 계획이 없다"면서 "일단 정치권에서 떠나기에 그동안 내가 해야 할 일들이 밀려있는 것도 처리하고, 생각을 다시 정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선거가 끝난 뒤 오는 8일 퇴임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김 비대위원장은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국민의힘에 잔류할 수도 있다는 예측에 대해서는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처음 얘기한 대로 선거가 끝나면 정치권에서 떠나야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결과에 구애받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까지 잔류 가능성도 "제가 자리를 만든다는 게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종인 "오세훈 후보가 상당한 표차로 승리할 것" 자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부인 김미경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명예교수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창동 제3투표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