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약품청 "AZ백신-특이혈전 희귀 사례 관련 가능성"

영국 당국, 30세 미만에겐 AZ 백신 아닌 다른 백신 권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의약품청(EMA)은 7일(현지시간)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특이 혈전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의 매우 드문 부작용 사례로 올려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EMA는 이날 AZ 백신 접종 후 혈전 생성 사례에 대한 안전성위원회 평가 결과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EMA는 이 같은 결론에 도달하는 과정에서 현재 사용 가능한 모든 증거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EMA는 코로나19 예방에서 이 백신의 전체적인 이익은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EMA는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혈전의 전체적인 위험 증가와 관련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파종성혈관내응고장애(DIC)와 뇌정맥동혈전증(CVST) 등 특이 혈전과 관련해선 관련성을 명확하게 배제할 수 없다며 추가 분석 필요성을 제기했다. DIC, CVST는 혈전 증가 및 혈소판 감소가 동반되는 질환이다.

한편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The Joint Committee on Vaccination and Immunisation·JCVI)는 혈전 우려와 관련, 30세 미만 젊은 연령층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아닌 다른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유럽의약품청 "AZ백신-특이혈전 희귀 사례 관련 가능성"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라고 쓰인 병이 놓여있는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