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효능 높일 화합물 될까"…`백신 강화제 화합물` 상용화

화학연, 중앙백신연에 기술이전해 동물용 백신 적용
가짜 RNA 화합물로 역할해 저렴하고 대량 생산 가능
효능, 안전성 거쳐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적용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백신 효능 높일 화합물 될까"…`백신 강화제 화합물` 상용화
화학연이 동물용 백신에 적용하기 위해 기술이전한 '백신 어쥬벤트' 화합물로, 백신 효과를 높여주면서 저분자 화합물로 쉽고 저렴하게 대량 생산할 수 있다.

화학연 제공

한국화학연구원은 한수봉·김미현 박사팀이 개발한 '백신 어쥬번트(백신에 첨가하는 강화제) 화합물'을 동물백신기업인 중앙백신연구소에 이전했다고 25일 밝혔다.

선진 제약사들은 백신 효과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백신 어쥬번트 개발 연구를 확대하고 있지만, 국내에선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백신은 바이러스 항원을 몸에 주사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항체를 생성한다. 이 때 주사하는 항원은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아닌 바이러스를 분쇄한 바이러스 조각이거나, RNA가 빠진 바이러스 껍질 단백질이나 죽은 바이러스다.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투입하면 바이러스 RNA가 세포에 실제로 침투해 바이러스를 증식시킬 위험이 있다. 하지만, RNA가 없는 바이러스를 주사하면 면역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백신 기능이 떨어진다.

연구팀은 가짜 바이러스 RNA 역할로 세포에 침투해 면역체계를 활성화시켜주는 '백신 어쥬번트 화합물'을 개발했다. 백신 효과를 높이기 위해 바이러스 RNA로 인식될 수 있는 가짜 RNA 화합물을 만든 것이다.

이 화합물을 백신에 섞어 몸에 투입하면, 세포 수용체가 실제 바이러스 RNA로 착각하고 몸의 면역체계를 작동시켜 인터페론과 사이토카인 등 면역물질을 분비시켜 항체 생산을 돕는다.

특히 저분자 화합물로 가짜 바이러스 RNA 화합물을 개발할 수 있어 고분자 화합물인 실제 바이러스 RNA에 비해 저렴하게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연구팀은 백신 어쥬번트 화합물이 생쥐실험에서 인플루엔자와 구제역 백신에 높은 면역 효과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했다.

기술을 이전받은 중앙백신연구소는 동물 바이러스 백신에 적용하기 위한 상업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팀은 동물용 백신에서 약효와 안전성을 검증한 후에 인체 백신에 적용할 계획이다.

한수봉 화학연 박사는 "기술이전을 통해 우선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동물 바이러스 백신에 적용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추후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포함한 다양한 인체 백신으로 사용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코로나 백신 효능 높일 화합물 될까"…`백신 강화제 화합물` 상용화
화학연이 개발한 '백신 어쥬번트'의 효능과 안전성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