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회담 입씨름 만화 패러디 온라인 들썩…"중국 토끼와 미국 독수리 한판 싸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중회담 입씨름 만화 패러디 온라인 들썩…"중국 토끼와 미국 독수리 한판 싸움"
18일 미중 고위급회담을 패러디한 만화 컷이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가고 있다. [트위터 화면 캡처]

미중회담 입씨름 만화 패러디 온라인 들썩…"중국 토끼와 미국 독수리 한판 싸움"
18일 미중 고위급회담을 패러디한 만화 컷이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가고 있다. [트위터 화면 캡처]

"중국 토끼와 미국 독수리가 만나 한바탕 입씨름을 벌였다."

중국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세기의 회담'으로 주목받은 미중 고위급 회담을 만화로 담아 희화화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에서 열린 미중 회담을 중국 토끼와 미국 독수리의 입씨름으로 빗댄 만화 컷이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가고 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미중 외교관들의 입씨름에 유머로 반응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토끼로 묘사된 중국 대표단과 독수리로 묘사된 미국 대표단이 방 안에서 서로를 향해 소리를 지르고 침을 뱉는 만화 이미지가 공유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이미지는 트위터 등 다른 소셜미디어로도 옮겨와 공유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번 회담을 '홍문연'에 빗댄 목소리도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많은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 관리들이 알래스카에서 잘 해냈고, 미국 측은 진심이 결여됐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일부는 이번 회담을 2천년 전 반군 지도자가 살해할 목적으로 상대방 지도자를 연회에 초대한 '홍문연'에 비유했다"고 덧붙였다.

홍문연(鴻門之宴)은 진나라 말기 항우가 유방을 살해할 목적으로 홍문에서 베푼 주연을 뜻한다. 손님을 죽이기 위해 벌이는 연회, 살벌한 정치적 담판 등의 뜻으로 통용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