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거점 오피스` 구축…스마트 업무 환경 조성에 박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LG이노텍이 코로나19로 촉발된 '뉴노멀' 시대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스마트 업무 환경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이노텍은 최근 서울시 중구 연세 세브란스 빌딩에 첫 거점 오피스를 개설했다고 18일 밝혔다. 거점 오피스는 기존 사업장 외에 임직원들이 근무할 수 있도록 별도 운영하는 사무실이다. 일부 통신, 유통, IT 기업들이 운영하고 있으나 제조업에서는 드물다.

LG이노텍 거점 오피스는 출퇴근 및 출장으로 인한 이동 시간을 줄여 업무 몰입도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외근 및 출장자는 물론 집에서 거점 오피스가 더 가깝거나 재택 근무가 어려운 임직원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거점 오피스 위치는 KTX, 지하철, 공항 등 교통 접근성이 좋은 서울역 주변으로 선정했다. 지방·해외 사업장이 많아 이동이 잦은 임직원 특성을 고려했다.

또 체계적 관리와 쾌적하고 편리한 인프라 활용을 위해 공유 오피스인 '플래그원' 내부에 거점 오피스를 구축했다. 임직원들은 전용 사무공간은 물론, 공용 공간인 회의실, 포커스존, 라운지, 휴게 공간 등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시간과 장소에 구애없이 업무가 가능한 LG이노텍의 IT 인프라를 마음껏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와 함께 LG이노텍은 업무 편의성 및 처리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내 인공지능(AI) 챗봇 시스템을 새롭게 오픈했다. 채팅창에 대화하듯 키워드를 입력해 필요한 업무 프로세스를 실시간 조회하거나 한번 클릭으로 간편하게 업무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기존 업무 방식도 빠르게 바뀌어 가고 있다. LG이노텍은 고객사 미팅, 인재채용, 사내행사, 교육 등을 온택트 방식으로 적극 추진하고 있다.

LG이노텍이 스마트 업무 환경 구축을 가속화하는 데는 정철동 사장의 강력한 의지다. 정 사장은 2018년 12월 부임 이후 '글로벌 최고 소재·부품 기업' 비전 달성을 목표로 일하는 방식 혁신을 강조해왔다.

정 사장은 "뉴노멀 시대에는 임직원들이 '자율과 책임' 아래 개인별 최적화된 업무 환경에서 자유롭게 일하며 성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스마트하고 유연한 업무 환경과 수평적이고 창의적 문화가 갖춰진 역동적인 일터를 구축해 임직원들과 함께 글로벌 최고 소재?부품 기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LG이노텍 `거점 오피스` 구축…스마트 업무 환경 조성에 박차
LG이노텍 직원들이 서울시 중구 연세 세브란스 빌딩에 위치한 거점 오피스에서 온라인 화상 회의시스템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