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결한 라인이 車를 감싸네...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티저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간결한 라인이 車를 감싸네...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티저공개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기아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기아는 미래지향적인 캐릭터를 독창적으로 구현해 낸 EV6의 티저 영상과 이미지를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EV6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된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다.

기아는 EV6를 역동적인 SUV 형태의 디자인으로 구현해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독창적인 느낌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EV6의 측면 실루엣은 전면부 후드에서부터 후면부 스포일러까지 간결하면서도 예리하게 다듬어진 라인이 부각된다. 전면의 주간 주행등(DRL)은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무빙 라이트 패턴'이 적용됐다.

후면부에 위치한 리어 LED 클러스터는 EV6만의 차별화된 요소로 조명의 역할 뿐만 아니라 빛을 매개체로 독특한 패턴을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인 캐릭터를 보여준다.

기아는 EV6의 티저 공개와 함께 'EV+숫자'로 구성되는 전용 전기차의 새로운 차명 체계를 공개했다.

기아는 전용 전기차명 'EV'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자 하는 의지를 천명하고 고객들이 직관적으로 전용 전기차 라인업임을 인지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고 전했다. 차명 EV와 함께 구성되는 '숫자'는 전용 전기차 라인업 내에서의 위치와 역할을 나타낸다.

기아는 이달 말 EV6의 온라인 월드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를 통해 EV6의 상품성을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기아는 지난 1월 새로운 브랜드 지향점과 신규 사명 및 로고, 슬로건을 발표했으며, 오는 2027년까지 7개의 새로운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선보인다는 계획을 밝힌바 있다.

카림 하비브 디자인담당 전무는 "브랜드 방향성에 기반한 EV6는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고 시간적인 여유와 영감을 주는 공간"이라며 "대담하고 독창적이면서 창의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고객에게 선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간결한 라인이 車를 감싸네...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티저공개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티저.<기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