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커리 트렌드 바꾼 집콕…홈베이킹 각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마켓컬리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4개월간 베이커리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인기 베이커리 상품군이 다양해지고 홈베이킹이 각광받는 등 베이커리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마켓컬리의 베이커리 카테고리 판매량 증가율은 월 평균 8%로, 간편식(7%), 건강기능식품(6%), 수산(6%), 반찬(6%) 등 다른 인기 카테고리보다 높았다. 코로나19로 집밥을 먹는 횟수가 늘어난 상황에서 식사 대용으로 빵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베이커리를 찾는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는 만큼 인기를 끄는 상품 종류 역시 다양해지고 있다. 2021년 2월 기준 마켓컬리에서 판매 중인 빵 상품 수는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 식빵, 모닝롤, 베이글 등 전통적인 인기 제품군이 30%대 증가한 반면 보다 통밀빵, 바게트 상품 수는 각각 300%, 100% 증가했으며 스콘(91%), 치아바타( 67%)도 크게 늘었다. 순 식물성 성분만을 사용한 비건 빵 역시 상품 수가 104% 증가하며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빵과 곁들여 먹기 좋은 잼류의 경우 딸기, 카야, 블루베리에 이어 무화과, 살구 등이 새로운 인기군으로 떠올랐고, 아보카도 퓨레, 클로티드 크림, 후무스 등 이색 스프레드도 판매량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에어프라이어 또는 오븐, 와플 팬 등을 이용해 간단히 조리하면 갓 나온 빵을 먹을 수 있는 홈베이킹 제품도 인기다. 지난 5월 냉동 빵 생지 상품 첫 출시 이후 2021년 2월까지 매달 평균 82%씩 판매량이 증가했으며, 판매 상품 수 역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베이커리 트렌드 바꾼 집콕…홈베이킹 각광
코로나19 영향에 베이커리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