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상점 마리텔, 업계 최초 홈 딜리버리 시스템 시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인상점 마리텔, 업계 최초 홈 딜리버리 시스템 시행
사진= 마리텔 제공

소자본 무인창업 브랜드 '마리텔'은 가맹점주들을 위한, 소비자들을 위한 딜리버리 서비스를 3월 15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마리텔 홈 딜리버리 서비스는 매장에 설치되어 있는 무인 키오스크를 통해 결제 시 원하는 지역을 설정하여 주문한 물품을 배송받을 수 있는 특수한 시스템이다.

고객에게 폭넓은 구매 여건을 만들어줘 고객에게는 만족을, 가맹점주에게는 매출 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마리텔은 소비자의 만족과 가맹점주들의 매출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홈 딜리버리(홈배달) 시스템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무인결제기 키오스크를 사용하지 않아도 다양한 결제수단을 제공하여 소비자 편의 기능이 향상되는 '모바일 마리텔'을 출시 예정이다.

마리텔 관계자는 "무인창업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연구 및 개발 중이며, 현재 및 앞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를 토대로 고객의 편리성 및 만족도, 가맹점주들의 수익성을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좋은친구가 선보이는 브랜드 마리텔은 안드로이드 버전 무인 키오스크를 개발하여 고객 및 가맹점주들에게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무인창업의 다양한 노하우 및 시스템으로 시장성, 미래성, 수익성을 모두 잡은 인기 창업 아이템으로 주목 받는다.

브랜드에 대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좋은친구에서 새롭게 런칭한 셀프사진관 '우리들만의 추억'에 대한 정보도 홈페이지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고승민기자 ks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