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VX "헬스케어·스포츠 영역 외연 확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VX "헬스케어·스포츠 영역 외연 확장"
카카오게임즈 제공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카카오VX가 새로운 비전인 '스포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컴퍼니'를 선포하고 헬스케어 및 스포츠 영역으로 외연 확장에 나선다.

8일 카카오VX는 기존 주력 사업인 골프를 넘어 첨단 기술을 접목해 '홈 트레이닝', '헬스케어' 등 토털 스포츠 영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VX는 골프에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등 여러 IT(정보기술)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순차적으로 실현해 나가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먼저, 골프를 스크린으로 옮긴 스크린골프 브랜드 '프렌즈 스크린'을 선보이며 골프 인구 저변 확대에 기여했다. 지난해 '티업비전2', '지스윙' 등 기존 스크린골프 브랜드를 하나의 브랜드 '프렌즈 스크린'으로 통합하고, 공격적으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라이언과 어피치 등 친숙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이 화면에 등장할 뿐만 아니라 '프렌즈 캠', '리플레이' 등 각종 기능을 선보여 생동감 넘치는 화면 플레이를 구현하는 등 젊은 층을 포함해 다양한 연령층에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골프의 시작부터 라운드 종료까지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통합 골프 서비스를 구축하며, 골프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에 플랫폼의 힘을 더한 새로운 골프 예약 플랫폼 카카오골프예약과 전 국민이 사랑하는 캐릭터 카카오프렌즈 IP(지식재산)를 활용한 골프용품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중이다. 인공지능 챗봇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카카오골프예약은 2019년 정식 출시 이후, 140만 명을 돌파하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내 골프 예약 앱 중 1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특히 카카오프렌즈 골프의 인기 상품 골프공 라인업 'R 시리즈'는 출시와 함께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실적을 견인하는 중이다.

이어 카카오 VX는 자사의 AI 기술과 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홈트를 선보이며 홈트 및 헬스케어 영역 넓히기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9년 출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스마트홈트는 체계적인 피트니스 커리큘럼에 인공지능 코칭을 접목한 홈트레이닝 앱이다. 스마트홈트는 2021년 1월 한 달간 이용자 수(MAU)가 전년 동월 대비 약 254%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며, 비대면 시대 대표 앱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향후 카카오 VX는 자사가 보유한 스포츠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노하우를 기반으로 헬스케어 영역 및 모든 스포츠 영역으로 외연을 확장하고 카카오 계열사들과의 융합을 통해 사업 시너지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문태식 카카오 VX 대표는 "카카오 VX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헬스케어와 스포츠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모든 스포츠를 디지털로 전환하는 신사업을 펼쳐나갈 것"이라면서 "또한 중장기적으로 게임 및 IT 기술을 통해 건강한 삶으로 변화하게 하는 '스포츠 디지털 문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