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포스코 `딥체인지`… 車경량화 손잡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포스코 `딥체인지`… 車경량화 손잡았다
8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차량용 경량화 신소재 개발 업무협약식'에서 나경수(왼쪽 세번째) SK종합화학 사장과 김학동(왼쪽 네번째) 포스코 사장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SK와 포스코가 자동차 경량화 소재개발을 위해 뭉쳤다.

통상 경쟁관계로 꼽히는 철강과 화학이 서로 협력하는 이례적인 일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상식을 깨는 '딥체인지(근원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직접 실천한 것이다.

SK이노베이션 석유화학 사업 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포스코는 8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차량용 경량화 복합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학동 포스코 사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이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차량용 부품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플라스틱 소재와 철강 소재 생산·가공 기술을 공유하며 기존 차량용 부품보다 가볍고 단단한 특성이 있는 철강·플라스틱 복합소재를 연구·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팩 생산에 적용할 수 있는 복합 소재, 철강 소재와 접착력을 극대화하는 플라스틱 소재, 자동차 프레임과 같이 외부 충격을 견디는 특성이 큰 차량용 부품 소재 등에 대한 연구·개발을 검토할 계획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화학·철강 소재를 생산·가공하고 있는 양사 간 시너지로 미래차 시대에 맞는 차량용 신소재 개발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차량용 경량화 소재 개발 분야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포스코와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동 포스코 사장은 "기존 철강 기반의 차량용 소재뿐 아니라 플라스틱 등 다른 소재와 공동개발로 미래 친환경차 시대에 대비할 것"이라며 "양사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 발굴을 위해서 SK종합화학과 더욱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그룹과 포스코는 지난 1월 말 희망 도시락 나눔 봉사활동에 함께 참여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현대자동차그룹 주도로 추진 중인 '수소위원회'에도 동참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협력 시너지를 높이고 있다.김위수·박정일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