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한몫 단단히 챙길 심산이었나…희귀수종 빽빽이 심은 LH 직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이 광명 시흥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전 땅을 매입한 뒤 희귀수종을 빽빽이 심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토지보상·감정평가업계에 따르면 LH에서 토지 보상업무를 한 간부급 직원 A씨는 2017년부터 2020년 사이 광명 시흥지구 내 토지를 매입해 밭을 갈아엎고 희귀수종으로 꼽히는 왕버들 나무를 심었다. ㎡당 약 25주의 나무가 180∼190㎝ 간격으로 심어졌는데, 이 나무는 3.3㎡당 한 주를 심는 것이 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심은 나무가 희귀수종이다 보니 보상에 대한 자료와 근거가 부족해 토지보상법에 근거한 법규를 넘어서 더 많이 보상받을 가능성이 크다.

감정평가 업계에 따르면 희귀 수목은 감정 평가에서 감을 잡기 힘든 부분이 있다. 난도가 있는 지장물은 평가사들이 전문기관에 의뢰하지만, 값비싼 큰 나무가 아닌 이상 묘목의 감정 평가를 전문기관에 의뢰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한다. 이에 따라 이번 사안은 조사자의 재량에 따라 보상금이 상이하게 매겨질 가능성이 크다.

토지보상업계에서는 LH직원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선수가 아니면 도저히 벌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정말 한몫 단단히 챙길 심산이었나…희귀수종 빽빽이 심은 LH 직원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도로에 붙은 토지강제 수용 규탄 현수막.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