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동국실업, 아이오닉5의 ‘움직이는 센터콘솔’ 공급 늘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KBI그룹의 KBI동국실업은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에 국내 최초로 적용된 '움직이는 콘솔' 공급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KBI동국실업의 독점공급으로 아이오닉5에 적용되는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는 운전석과 보조석 사이의 공간에 전후 10단계로 140㎜ 이동 가능한 국내 최초의 움직이는 센터콘솔이다.

또 아이오닉5에 첫 적용된 플랫 플로어 시트와 연계돼 15w 고속무선충전 시스템, USB 충전잭, 상하단 고용량 트레이 등 다양한 편의장치도 함께 제공한다. 운전자는 콘솔 아래칸 넓은 공간에 노트북이나 가방을 넣을 수 있고 주차 공간이 좁은 곳에서 콘솔을 뒤로 밀면 보조석으로 이동해 내리기도 수월하다.

KBI동국실업은 7월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를 비롯한 다양한 전기차에 부품을 공급할 계획이며, 콘솔 초기 수주물량의 150%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KBI동국실업 관계자는 "끊임없는 연구개발 투자와 원가절감으로 지속적인 흑자경영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KBI동국실업, 아이오닉5의 ‘움직이는 센터콘솔’ 공급 늘린다
KBI동국실업이 공급하는 아이오닉5 유니버셜 아일랜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