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티아라 소연 집 찾은 남성, 검찰 송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걸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의 주거지를 찾아간 3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소연의 주거지를 찾아간 30대 남성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이달 초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0일 오후 10시께 소연이 사는 강남구의 한 공동주택 복도에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이 주택 각 호실의 초인종을 누르며 소연을 찾았지만 소연이 집을 비워 만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연은 지난 수년간 스토커로부터 살해 협박 등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A씨는 이전에 관련 범행을 저지르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소연 측은 "A씨가 유사 범죄를 되풀이하면 스토킹 관련 혐의로 별도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소연은 최근 지난해 상반기쯤부터 계속된 스토커를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소연이 최근 주거 침입한 스토커를 서울 강남경찰서에 신고했고, 스토커는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밝혔다. 당시 소속사는 소연은 지난해 상반기쯤부터 집요한 스토킹을 당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연은 2009년 티아라로 데뷔해 메인보컬로 활동했다. 티아라는 'TTL', '보핍보핍'(Bo Peep Bo Peep), '처음처럼', '러비더비'(Lovey-Dovey), '너 때문에 미쳐', '섹시 러브'(SEXY LOVE), '롤리폴리'(Roly-Poly) 등 여러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이후 소연은 영화 '고사', '드라마 '오! 삼광빌라' 등의 OST를 가창했고 지난 5일 싱글 '다 그대로더라'를 발매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한밤중 티아라 소연 집 찾은 남성, 검찰 송치
가수 소연.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