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 땅 투기 논란 죄송합니다"…바짝 엎드린 변창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 논란이 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온라인으로 대국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LH 직원의 경기 광명 시흥 신도시 토지매입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며 "주무부처 장관이자 직전 LH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국무총리실 지휘 하에 국토부를 비롯해 택지업무 유관 공공기관, 지자체 직원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에서 제기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땅 투기 의혹 조사 대상은 기존 6개 신도시 외 중규모 택지이지만 면적이 100㎡가 넘는 경기 과천 과천지구와 안산 장상지구도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들 신도시와 중규모 택지지구에서 땅 투기 의혹 조사와 관련해 담당 공직자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조사대상에 포함하고 토지소유 및 거래현황을 확인할 계획이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이번 논란에도 기존 주택 공급대책은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 결과 위법행위 등이 확인되는 경우 고소, 고발, 징계 조치 등 엄중 조치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며 이를 제도화하겠다고 강조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LH직원 땅 투기 논란 죄송합니다"…바짝 엎드린 변창흠
변창흠(사진) 국토부 장관이 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3기 신도시 투기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