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투자 못하나"…땅 투기 논란에 발끈한 LH 직원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이 최근 경기도 광명 시흥 땅 투기 논란과 관련해 LH 직원이라고 부동산 투자를 하지 말란 법은 없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빈축을 사고 있다.

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LH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글을 올린 LH 직원은 LH 직원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라는 법이 있냐고 반문하며 내부 정보를 활용해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건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썼다.

다른 LH 직원은 광명·시흥은 오래전부터 유력한 개발 후보지였다며 특별할 것이 없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또 다른 직원은 전체 1만명이 넘는 LH 직원 중에 광명에 땅을 사둔 일부 직원이 수사망에 걸린 것일 수 있다며 억울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LH말고도 다른 공기업·공무원 등 공직에 종사하는 직원 중 광명쪽 땅 산 사람 한 명 없겠느냐고 주장했다.

광명 시흥 땅투기 의혹은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폭로하면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은 LH 전·현직 직원 10여 명과 가족이 58억원의 대규모 대출을 받아 신도시 발표 전에 해당 지구의 토지 100억원어치를 사들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나서서 전수조사를 지시했고 LH는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우린 투자 못하나"…땅 투기 논란에 발끈한 LH 직원들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방치된 작물.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