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들 치밀하게 움직인 정황 드러나…정말 투기 목적이었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가 4일 합동조사단까지 꾸려 경기도 광명 시흥 신도시 일대에서 벌어진 땅 투기 의혹을 본격 조사하는 가운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방법과 목적에 관심이 모아진다.

4일 참여연대가 공개한 LH 임직원 구매 의심 토지 현황 자료와 등기부등본을 보면 이번 땅 투기 의혹에 연루된 LH 일부 직원들은 사전 정보를 입수하고 움직인 것으로 보인 정황이 확인된다.

시흥시 과림동의 한 논은 2019년 6월 3일 두개로 쪼개져 5명의 LH 임직원들에게 팔렸다. 논 중 3996㎡는 직원 4명이 15억1000만원에 공동 매입했고 2793㎡는 직원 1명이 다른 지인과 함께 10억3000만원에 매입했다.

3996㎡ 논을 산 직원 2명은 33.3%씩 지분을 나눴고 나머지 2명은 절반인 16.6%씩 지분을 나눠 보유 중이다. 2793㎡ 논을 구매한 직원은 과거 수도권 신규 택지를 추진하는 10여 명 규모 소형 사업단의 단장을 맡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3996㎡ 논을 사는 데 동참한 한 LH 직원은 작년 2월 27일 과림동의 밭에 투자도 했다. 다른 직원을 포함한 6명과 함께 22억5000만원에 5025㎡의 밭을 사들였다. 이후 이 필지는 1407㎡, 1288㎡, 1163㎡, 1167㎡ 등 네 필지로 나뉘었다. 네 필지 모두 LH의 대토보상 기준이 되는 1000㎡ 이상이다. 이들 필지에는 묘목 2000그루가 급하게 심어진 것으로 전해져 보상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LH 직원들은 광명 시흥 일대 토지를 매입하기 위해 거액의 대출을 받기도 했으며 이용 가치가 크게 떨어지는 맹지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LH직원들 치밀하게 움직인 정황 드러나…정말 투기 목적이었나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방치된 작물.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