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에 번개탄을?…느낌 이상했다" 소중한 생명 살린 마트 주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트 주인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소주와 번개탄을 사간 손님을 눈썰미로 막아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4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A(57)씨는 지난 28일 오후 4시 45분쯤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사간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고 112치안종합상황실에 신고를 했다.

A씨의 설명에 의하면 모자를 푹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그 손님은 번개탄 하나와 소주 두 병, 라이터 한 개, 과자 두 봉지를 골라 계산대로 왔다.

A씨는 손님에게 "고기 구워 드시냐"고 물었고 이에 손님은 몇 초간 가만히 있다가 "번개탄 하나로는 부족한가"라고 묻더니 번개탄 하나를 더 꺼내 계산대로 왔다.

A씨는 마지못해 계산은 했지만 느낌이 심상치 않았다. 손님이 매장 밖으로 나가자 A씨도 뒤쫓아 그가 타고 떠난 차량의 번호를 메모했다.

'경찰에 신고할까. 혹여 위험한 사람이 아니라면 경찰관이 헛걸음하는 건 아닐까?' 하며 한참을 고민하던 A씨는 가족들의 조언을 들어 112에 전화를 걸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건넨 차량번호로 위치를 추적해 부안군 부안읍의 한 도로에서 주행 중이던 50대 여성을 발견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나쁜 마음을 먹고 광주에서 별다른 목적지 없이 이동 중이었다고 털어놨고 경찰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과 함께 늦은 밤 무사히 귀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심코 지나칠 수 있었던 손님의 수상한 행동을 유심히 본 마트 주인의 눈썰미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A씨는 "신고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누군가에게 도움이 됐다는 생각이 들어 기쁘고 그 손님도 위기를 넘긴 것 같아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소주에 번개탄을?…느낌 이상했다" 소중한 생명 살린 마트 주인
번개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