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금융상담·자금지원 척척 `AI 만능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국민은행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투자·민원·자금지원 등 플랫폼 곳곳에 적용해 고객 생활 전반에서 디지털DNA가 작동하도록 했다. 은행권 최초로 금융그룹에서 자체 개발한 AI 로보어드바이저 'KBotSAM(케이봇쌤·사진)이 대표적이다.

'안전자산관리'를 뜻하는 쌤(SAM·Safe Asset Management)이라는 친숙한 네이밍으로 누구든지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케이봇쌤은 펀드, 연금 등 KB자산운용이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 '앤더슨'을 바탕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준다.

최적의 모델포트폴리오와 고객이 보유한 포트폴리오 간 비교·분석을 통해 자산 비중 조절과 투자상품 변경 등 리밸런싱까지 한 번에 가능케 했다. 이 모든 과정을 100% 비대면으로 진행해 '내 손안의 자산관리'를 가능케 했다는 평을 받는다.

금융업무 상담, 디지털서비스 사용방법 안내 등 고객과 밀접하게 소통하는 창구에는 인공지능 챗봇상담 '똑똑이'를 배치했다. 기존의 전화상담, 상담사와의 채팅상담 등의 대화내용부터 학습데이터를 구축해 자주 묻는 질문이나 고객 의도 등을 파악해 금융상담을 진행한다.

이를테면 고객이 "계좌개설" 또는 "대출받고 싶습니다"라고 입력하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경로로 안내하거나 상품 등의 상세내용을 답변하는 식이다. 대부분의 금융거래가 비대면채널로 구축돼있어 챗봇이 고객의 의도를 파악하고 안내해주는 것만으로도 궁금증 해소에 차질이 없다는 국민은행의 자신감이다.

자칫 대화내용이 외부에 유출될 경우에도 고객의 계좌는 안전하게 유지된다. 메신저 서비스는 아마존의 클라우드에 보관됐지만 금융정보는 은행 자체 서버에 별도로 저장되는 구조로 구분돼있기 때문이다.

자영업·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 플랫폼 'KB브릿지'는 타행 고객까지 이용할 수 있는 개방성이 강점이다.

AI와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수많은 정책자금 중 업종에 맞는 상품을 추천해주고, 자영업자 간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도 제공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AI와 머신러닝을 활용한 정책자금 추천 결과를 고도화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상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