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지원금 규모 `19兆+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차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규모가 19조5000억원 선으로 잠정 결정됐다.

더불어민주당이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필수노동자 안전수당 등을 추가로 반영한다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유동수 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은 25일 국회에서 당 정책조정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4차 지원금 규모와 관련해 "정부에서 제출 한 게 19조5000억원 플러스 알파"라고 했다. 추경은 본예산 반영분을 제외하면 15조원을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 유 수석부의장은 추경이 15조원을 넘느냐는 질문에 "그 정도는 안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유 수석부의장은 "국회에서 (정부안대로) 그냥 넘기겠느냐. 국회가 방망이(의사봉)을 두들겨야 (추경안이) 통과된다"면서 추경 규모가 늘어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추경 심사 과정에서 증액이 고려되는 사안은 필수노동자 안전수당 등이다. 민주당은 지난 24일 가진 의원총회에서 필수논동자 190만명을 대상으로 백신우선접종과 안전지원금 등을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필수노동자 안전수당과 관련해 "국회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예산에 담아보려 한다"면서 긍정적인 검토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당정청은 오는 28일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고 4차 지원금 규모와 추경안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가 다음 달 2일 국무회의 의결 후 국회에 제출하면 18일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한다는 시간표를 갖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피해가 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손실보상법도 고위당정청에서 최종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손실보상법도) 거의 다 됐다"며 "28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같이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