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의원 등 19대 국회의원 불법사찰 의혹 정보공개 청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의당이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심상정 의원과 박원석·정진후 전 의원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23일 밝혔다.

심 의원 등 3명은 19대 국회의원이었기 때문에 불법사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불법사찰은 명백한 국민의 기본권 침해로 민주주의 가치에 반하는 반헌법적인 행위"라면서 "불법사찰 대상이 2만 명 이상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이고 무차별적인 불법사찰에 경악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고(故) 노회찬 전 의원과 배진교 의원(옛 인천 남동구청장)에 대한 불법사찰이 확인됐다"면서 "오늘은 19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심 의원과 박원석·정진후 전 의원이 의정활동 등 기록 일체에 대한 정보공개를 국정원에 청구했다"고 전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또 "불법사찰의 진상 규명을 방해하는 것은 국가범죄를 은폐 내지 두둔하겠다는 것"이라며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는 것은 국회의 책무이고, 정의당은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불법사찰 진상규명에 소극적으로 임하고 있는 국민의힘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 때 광우병 촛불집회에 참여했고, 정 전 의원은 전교조 위원장 출신이이어서 사찰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부분들이 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낱낱이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