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거짓해명 논란 김명수가 추천한 선관위원 못받는다” 인사청문회 거부

김명수 논란, 박순영 선관위원 청문회로 불똥
민주당, 국민의힘 불참 속 다음 달 4일 청문일정 확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이 23일 박순영 중앙선거관리위원의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기로 했다.

'거짓해명' 논란을 빚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추천했다는 게 이유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박 선관위원 인사청문회를 다음 달 4일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김 대법원장 추천 선관위원이라는 것을 문제삼으면서 인사청문회 개최를 반대했다. 청문일정 표결에도 불참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사법부 수장으로서 신뢰와 권위를 잃은 김 대법원장이 중앙선관위원을 지명하는 것은 모순적이고 헌법 정신에 위배된다"고 주장했고, 같은 당 서범수 의원도 "사퇴요구를 받는 대법원장이 추천한 선관위원의 인사청문회를 어떻게 할 수 있느냐"고 반발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측은 인사청문회를 당연히 정상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맞섰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청문일정을 표결로 진행하려 하자 회의장을 빠져나왔고,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불참한 가운데 청문일정을 3월4일로 확정했다.

민주당 소속인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인사청문회는 행안위의 의무이자 권리"라면서 "삼권분립을 위해 선관위원 인사청문회는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회의장에서 퇴장한 뒤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편향 행태로 사퇴해야 할 대법원장이 선관위 위원을 지명한 것은 국민 상식과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국민의힘 “거짓해명 논란 김명수가 추천한 선관위원 못받는다” 인사청문회 거부
국회 행안위가 23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순영 중앙선관위원 후보자 인사청문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