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ESG경영` 공식화…`안전망 역할·포용금융·저탄소 전환`

보험산업 ESG 경영 주요 실천과제 발표·결의 다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생명보험업계와 손해보험업계 사장단은 23일 서울시 중구 웨스턴호텔에서, 보험산업의 신뢰제고와 지속성장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 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 회장 등을 비롯해 여러 보험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날 선포식은 금융업권 중 처음으로 모든 보험사가 함께 모여 기업의 재무적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약속하는 자리였다. 현재 ESG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에 대한 투자가 세계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소비자의 상품 선택 시에도 우선적으로 고려되고 있다. 글로벌 ESG 관련 투자도 GSIA 발표에 의하면 2012년 13조2000억원에서 2020년 6월말 40조5000억원으로 증가했다.

보험업계는 미래성장 엔진인 ESG 경영으로 안정적인 투자수익 확보뿐 아니라 착한기업으로서 소비자 신뢰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선포식에서 보험업계 사장단은 ESG 경영으로 ▲보험산업 신뢰도 제고 ▲보험의 안전망 역할 제고 ▲포용적 금융 실천 ▲저탄소 경제 전환 동참 ▲친환경 문화 확산 ▲신뢰기반 금융인재 양성 ▲투명한 기업문화 조성 등 보험산업의 ESG 경영 실천과제를 발표하고 , 이를 수행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보험산업은 현재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과 함께 변화된 환경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위기에 직면에 있으며, ESG경영 확산도 보험산업의 새로운 위기이자 기회로 다가오고 있다"며 "ESG 관련 위험을 담보하는 위험보장자와 ESG 투자 등을 통해 ESG 경영의 실천주체로서 보험산업의 역할을 기대하며, 금융당국도 제도개선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은 "장기적인 관점으로 지속가능 경영을 추구하는 ESG 경영은 장기산업인 보험산업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크며 ESG경영 문화 확산을 위해 업계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은 "기업경영의 패러다임 전환으로, 사회적 가치와 환경적 가치까지도 균형있게 추구하는 트리플바텀라인(Triple Bottom Line) 시대로 바뀌고 있다"며 "보험업계도 ESG 경영에 대한 참여와 꾸준한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보험업계 `ESG경영` 공식화…`안전망 역할·포용금융·저탄소 전환`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23일 서울시 중구 웨스턴호텔에서, 보험산업의 신뢰제고와 지속성장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은성수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6번째)를 비롯한 보험업계 사장단이 참석해 '보험산업의 ESG 경영 실천과제'를 발표하고 이를 수행해 나가기로 결의했다.(생명보험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