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캐피털사, 레버리지 한도 규제에 ‘고심’

레버리지 한도 10배→8배 축소…추가 자금조달 필요
중소형사 유상증자 부담…영업자산 축소 가능성 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캐피털사에 대한 금융당국의 레버리지 한도 규제 강화에, 자본확충 여력이 떨어지는 중소형사들이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2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21일 '여전사 유동성 리스크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발생할 금융리스크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내년부터 캐피털사의 레버리지배율을 10배에서 9배로 축소한다. 2025년부터는 카드사와 동일하게 8배까지 축소된다.

또한 직전 회계연도 기준 당기순이익의 30% 이상 배당지급 시 1배 더 축소된다. 예컨대 내년에 30%이상 배당을 지급한 회사의 경우 다른 캐피털사(9배)와 달리 8배까지 레버리지배율을 관리해야 한다.

레버리지배율은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자산건전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총자산에 자기자본을 나눠 계산한다. 레버리지배율을 낮추기 위해선 그만큼 자기자본을 늘리거나, 영업자산을 줄여 부채비율을 관리해야만 한다.

캐피털업계에서는 금융리스크를 방지하겠다는 정부의 취지는 동의하나, 1년 이내 레버리지배율을 한 단계 줄이는 데는 어려움이 따른다고 말했다. 특히 금융지주가 없는 중소형사의 경우 자금조달 능력이 크지 않아, 기존 영업자산을 축소해야 하는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 레버리지배율 제한으로 신사업 진출 역시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금번 규제 대상인 국내에서 회사채를 발행하고,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인 56개 캐피털사 중 레버리지배율이 8배가 넘는 회사는 10개사이다. 이중 9배를 넘는 회사는 ▲KB캐피탈(9.61배) ▲우리금융캐피탈(옛 아주캐피탈 9.33배) ▲NH캐피탈(9.20배) 등 3곳이다.

또한 현재 레버리지배율 7배인 회사는 ▲메리츠캐피탈(7.86배) ▲한국투자캐피탈(7.70배) ▲현대캐피탈(7.57배) ▲키움캐피탈(7.57배) 등 6곳이다.

이들 회사가 향후 기존 영업자산을 축소하지 않기 위해서는 신종자본증권(영구채)과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기자본을 확대해야만 한다. 또한 최근 사업다각화를 위해 해외진출과 신사업에 투자한 회사일 경우 더 많은 자금을 확보해야만 한다.

중소형 캐피털사가 만약 무리하게 자금을 늘리게 된다면,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지난해 초 중소형 캐피털사는 신용등급상 정책지원 대상에 들지 못해, 1년 만기 고금리 채권을 발행해 버텼다. 이로 인해 자금조달 능력이 떨어지는 중소형 캐피털사는 더 위축되고, 금융지주 캐피털사와 대형 캐피털사들만 확대되는 양극화 현상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다.

캐피털업계 관계자는 "자금조달 여력이 있는 금융지주와 대형 캐피털사의 경우 영구채 발행과 유상증자 등을 통해 레버리지배율 규제에 대한 부담이 덜하나, 이와 달리 중소형사의 경우 그 부담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중소 캐피털사, 레버리지 한도 규제에 ‘고심’
(NICE신용평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