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선 인프라닉스 대표, 상용SW협회장 연임

“‘SW의 소부장화’를 통한 유통 활성화 나설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송영선(사진) 인프라닉스 대표가 제8대 한국상용SW(소프트웨어)협회장에 이어 9대 회장직도 맡는다.

한국상용SW협회는 23일 정기총회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열고 송영선 회장의 재선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2년이다.

송 회장은 고려대 수학과와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한 후 삼성SDS 기술연구소, 정보통신본부를 거쳐 2000년 7월 인프라닉스를 창업했다. 인프라닉스는 IT인프라 관리 SW제품을 기업과 금융부문에 공급해 왔으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인공지능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왔다. '엠 콘솔 SaaS(M-Console SaaS)'와 laaS(인프라서비스)형 솔루션 '시스티어 G클라우드(Systeer-G-Cloud)'를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를 통해 공공부문에 공급하고 있다.

송영선 회장은 "협회가 그동안 만들어온 성과를 더욱 발전·확대시키고, 'SW의 소부장(소재·부품·장비)화'를 통한 상용SW 유통 활성화 플랫폼을 회원사와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면서 "'국산 상용SW 발전세미나'(가칭 'KOSW포럼')를 매월 개최하는 등 국산 상용SW 발전을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상용SW협회는 GS인증을 받은 국산 SW기업들이 2006년 12월 발족해 현재 200여 개 회원사가 활동하고 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송영선 인프라닉스 대표, 상용SW협회장 연임
송영선 한국상용소프트웨어협회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