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6일부터 광화문광장 서측도로 폐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달 6일부터 광화문광장 서측도로 폐쇄
서울시가 올해 3월6일부터 종로구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 양방향 통행을 시행하고, 서측 도로(세종문화회관 앞) 통행이 통제되는 등 통행 체계 변경이 이뤄진다고 예고했다.[서울시 제공]

내달 6일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교보빌딩·주한 미국대사관 앞)가 기존 일방통행에서 양방향 통행으로 바뀐다.

서울시는 22일 광화문광장 동측 기존 5개 차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주행차로수 7차로)로 확장·정비하는 공사를 내달 초 마무리하고, 6일부터 양방향 통행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현재 광화문 삼거리에서 세종대로 사거리로 향하는 하행 차량이 통행하는 '서측' 도로(세종문화회관 앞) 공간은 보행길 조성을 위해 차량통행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시는 세종대로 구간을 통행하는 상·하행 차량 모두 동측 도로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서측 도로의 경우 올해 11월까지 광장에 편입해 보행길로 만들고, '세종대로 사람숲길'과 연계해 광화문에서 서울역을 잇는 2.6km 도심 보행축을 완성할 계획이다.

시는 또 서울경찰청과 함께 공사 구간 영향권의 교통 불편을 줄이고자 △자하문로·서소문로 등 도심으로 진입하는 주요 6개 도로 13개 교차로 △공사 영향권 내 65개 교차로를 지정, 신호를 최적화해 교통 정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이달 말 세종대로와 만나는 사직로, 율곡로에서 주변 도로로 우회 할 수 있는 동선을 새로이 연다. 사직공원 교차로는 사직로와 사직로8길 양방향으로 좌회전이 가능해지고, 경복궁 교차로는 좌회전을 통해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뒤편 종로1길로 바로 진입 할 수 있게 된다. 정부서울청사 교차로와 사직로8길 교차로도 신호운영 최적화 등을 통해 주민 불편을 줄여나갈 예정이다.시는 광장 동측 도로 양방향 통행 관련 홍보 및 우회경로 안내 차원에서 △세종대로와 주요 간선도로 및 교차로에 안내배너와 현수막 설치 △운전자 내비게이션 정보 변경 △라디오 교통방송·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도로전광표지(VMS)·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등 온·오프라인 매체를 활용할 계획이다. 세종대로와 주요 간선도로, 교차로 등에 모범운전자를 배치해 교차로 꼬리물기 통제, 차량 우회 안내 등을 실시한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