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에 2주만에 지지율 재역전…신현수 사태 영향 줬나

격전지서 민주당 약세 기록…文대통령 지지율도 소폭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40여 일 앞두고 국민의힘 정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오차범위 안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선거 격전지'인 서울에서도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고, 부·울·경(PK)에서는 국민의힘이 10.5%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YTN 의뢰, 15일~19일 5일 동안, 기타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국민의힘의 정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0.7%포인트 상승한 31.8%를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1.4%포인트 하락하면서 31.6%를 기록, 2주 만에 지지율 역전 현상이 관찰됐다.

특히 서울에서 국민의힘은 2.5%포인트 상승한 반면 민주당은 2.2%포인트 하락했고, PK에서도 국민의힘은 1.2%포인트 상승한 반면, 민주당에서는 2.4%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의힘, 민주당에 2주만에 지지율 재역전…신현수 사태 영향 줬나
리얼미터가 22일 공개한 정당지지율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2주만에 소폭 앞섰다. 리얼미터 제공.

이같은 지지율 하락현상은 박범계 법무부장관의 검찰인사와 이로인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사태가 주로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박 장관이 검찰 내 검사장급 인사를 단독으로 발표하자 신 수석은 이에 항의,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휴가를 내고 주말을 지내면서 장고에 들어갔다. 22일에는 거취를 표명할 전망이다.

이같은 여권의 약세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서도 나타난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6%로, 지난주보다 0.7%포인트 하락했다. 부정평가는 1.4%포인트 오른 56.1%였다.

문 대통령의 부정평가 상승은 충청권 (6.5%포인트), 중도층 (10.6%포인트), 가정주부(6.0%포인트)에서 변화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긍정평가는 보수층(4.2%포인트), 무직(5.0%포인트)에서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컸다.임재섭기자 yjs@dt.co.kr

국민의힘, 민주당에 2주만에 지지율 재역전…신현수 사태 영향 줬나
리얼미터가 22일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평가 지지율. 리얼미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