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접종자`는 실험대상?…정은경 "그런 표현은 적절치 않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호 접종자`는 실험대상?…정은경 "그런 표현은 적절치 않아"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 건강증진개발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2차회의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가 '실험대상'이라는 표현이 오가는 것과 관련해 "백신을 맞는 모든 국민은 '실험대상'이 아니다.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예방접종을 진행하는 백신은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 안전성·효과성이 확인되고 허가를 받은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가 돼야 한다는 주장을 놓고 설전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국가 원수가 실험대상인가"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 불신 해소를 위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맞을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이미 정해진 순서를 따라야 한다고 일축했다.

그는 "예방 접종은 현재 우선순위를 정해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갖추고 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정해진 순서에 맞춰서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