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디자인 심사업무에 ‘AI 기술’ 도입

특허청, AI 기반 상표 디자인 검색 시스템 구축
검색시간 대폭 단축 및 심사 정확도 향상에 기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상표·디자인 심사업무에 ‘AI 기술’ 도입


상표·디자인 심사 업무에 AI(인공지능) 기술이 도입된다.

특허청은 AI 기술이 적용된 '상표·디자인 이미지 검색 시스템' 개발을 마치고, 심사·심판 업무에 본격 활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출원된 이미지와 이미 등록된 이미지를 비교·검색한 결과를 유사도 순으로 정렬해 보여준다. 특히 복수의 형상이 결합된 이미지 속에서 부분 이미지를 인식해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

가령, 가방 이미지를 검색했을 때 가방 외형과 가방에 인쇄된 로고, 캐릭터에 대한 유사 이미지를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다. 또 상표·디자인에 대한 분류도 AI가 자동으로 추천해 분류코드를 지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금까지 상표·디자인 심사관들은 심사 건당 수천 건의 이미지를 육안으로 검색한 후 등록 여부를 결정해 왔다.

상표·디자인 이미지 검색 시스템 개통으로 검색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이고, 심사 정확도를 높일 수 있게 될 것으로 특허청은 기대하고 있다.

특허청은 지난해 서면문서 전자화, 해외 특허문헌 번역, 특허도면부호 인식 등에 AI 기술을 적용했으며, 올해는 대민상담 챗봇, 지능형 특허 검색 및 자동 분류 등에 확대·적용할 계획이다.

박종주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앞으로 AI,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지식재산행정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상표·디자인 심사업무에 ‘AI 기술’ 도입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