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자동차그룹, MS365 도입해 업무혁신 나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하는 문화 혁신 위한 ‘스마트 워크플레이스 프로젝트’ 추진
팀즈 통해 사내 커뮤니케이션 하고 강화된 보안으로 안전 유지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스마트 워크플레이스 구축과 일하는 문화 혁신에 나선다.

팬데믹으로 인해 원격업무가 필수가 되고 일하는 방식이 급변하는 가운데 MS의 클라우드 기반 업무·협업 서비스인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통해 유연하고 민첩한 업무환경을 갖췄다. 특히 협업툴 '팀즈'(Microsoft Teams)를 통해 유연한 사내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체계를 구현하고, 비대면 협업과 끊김 없는 모바일 업무환경을 구현했다.

현대차그룹은 기존에는 보안 문제로 사내 일부 회의실에서만 화상회의가 가능했지만, 팀즈를 통해 모든 직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소통할 수 있게 됐다. 갑작스러운 재택근무와 폭발적으로 늘어난 영상회의 수요에도 안정적이고 원활한 소통을 지원했다.

MS365로 고도화된 문서보안 시스템도 구축했다. 통제 중심의 기존 보안정책을 모니터링 중심 정책으로 변경하고,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 기반 클라우드 환경에서 문서 중요도에 따라 세분화해 권한관리를 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사무실 밖에서도 안전하게 문서에 접근하는 것이 가능해졌고, 부서나 업무에 따라 세분화된 접근 권한을 부여할 수 있게 돼, 문서 외부 유출이나 암호해제 위험성도 감소했다. 문서 관리를 위한 업무 부담도 줄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MS365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든 똑같은 환경에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스마트 워크플레이스에 다가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업무 자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오성미 한국MS 팀장은 "뉴노멀 시대에 맞춰 국내 기업들이 일하는 방식에 혁신을 거듭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현대자동차그룹, MS365 도입해 업무혁신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마이크로소프트365를 통해 스마트 워크플레이스 구축에 나섰다. 현대자동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