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재팬`에도 소재·부품 일본 의존도 `제자리걸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 재팬`에도 소재·부품 일본 의존도 `제자리걸음`
한국과 일본 갈등. <연합뉴스>



지난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정부가 소재·부품 분야에서 대일 수입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지만 사실상 제자리 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 종합정보망'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소재·부품 수입액 총 1678억달러 중 일본 제품은 267억9000만달러로 16.0%를 차지했다. 2019년의 15.8%와 비교하면 소폭 상승한 수치다.

소재·부품 분야 대일 무역적자도 2019년 141억5000만달러에서 지난해 153억7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일본으로부터 수입액이 0.8% 줄었지만, 우리가 일본으로 수출한 금액도 11.2%나 급감하며 적자 폭을 키웠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일본산 전자부품 수입액은 66억달러로 전년보다 8.9% 늘어났다.

전자부품 가운데 메모리반도체·디지털 집적회로 반도체 등 수입은 9.9% 감소했으나, 다이오드·트랜지스터 및 유사 반도체 소자 등은 10.0% 늘었다.

일반기계부품(9.0%), 전기장비부품(1.2%), 고무 및 플라스틱제품(6.3%) 등도 지난해 수입이 증가한 품목이다.

섬유제품(-2.0%),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4.6%), 1차 금속제품(-13.4%), 정밀기기부품(-9.3%)은 수입액이 감소했다.

지난해 국가별 수입 비중을 보면 중국산 비중은 29.3%로, 전년의 30.5%에서 하락했다. 미국산은이 기간 11.4%에서 11.02%로 큰 변화가 없었다.

반면 대만산 비중은 이 기간 7.2%에서 8.7%로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대만산 전자부품 수입액은 124억2천만달러로 24.5%나 급증했다. 전자부품 가운데 전자집적회로(26.7%), 인쇄회로기판 및 전자부품 실장기판(14.9%) 등을 중심으로 상승 폭이 컸다. 대만은 한국의 5위 교역국으로, 반도체 수출이 3분의 1이 넘는다.



[표] 지난해 국가별 소재·부품 수입액(백만달러, %)
번호
 국가명
 2020년 1-12월
  전체 167,788 -1.8
1 일본 26,790 -0.8
2 대만 14,666 19.1
3 필리핀 2,011 -15.2
4 홍콩 915 -28.5
5 말레이지아 3,801 -6.7
6 싱가포르 4,650 33.6
7 인도네시아 1,561 -4.5
8 태국 2,242 2.4
9 인도 2,498 -12.1
10 베트남 7,285 -7.2
11 중국 49,147 -5.6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