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바이든 취임 축하 “한반도 안정과 평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믿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한반도 안정과 평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믿는다"면서 축하를 건넸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미국의 제 46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한다. 코로나19로 세계가 어려운 시기에 미국 국민은 역사상 가장 많은 지지로 당신을 선택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오랜 경험과 지혜, 그리고 통합의 리더십이 미국을 하나로, 세계를 평화로 이끌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어 "한국과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변함없이 함께 전진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은 미래를 향해 더욱 더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그 동안 보여주신 외교와 정치에서의 탁월한 지도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리더십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한국 국민은 역사적인 '북·미 싱가포르 합의'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룩하는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늘 함께 할 것"이라고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