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재생의료, 10년간 6000억원 투입 `집중 지원`...첨단재생의료·첨단바이오의약품 기본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재생의료 첫 5개년 기본계획이 수립됐다. 첨단재생의료 선도국으로 올라서기 위해, 향후 10년간 약 6000억원의 국가 연구개발 비용이 투입된다.

정부는 21일 제1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 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첨단재생의료 분야 발전을 위한 향후 5년간(2021~2025)의 전망(비전)과 추진전략을 담은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줄기세포, 유전자치료 등의 첨단재생의료는 살아있는 세포등을 사람에게 이식해 손상된 인체조직을 대체하거나, 재생하여 질병을 치료하는 차세대 의료기술이다.

이러한 첨단재생의료는 현재 치료법이 없는 희귀·난지질환자 등에 새로운 치료대안이 될 수 있고, 성공할 경우 한 번의 치료로도 효과가 지속되는 등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통해 미래 의료 핵심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에서도 지난해 8월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첨단재생의료 분야에 적합한 새로운 규제 및 지원체계를 위한 법적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해당 법에 따라 이번 5개년 기본계획이 수립됐다.

이번 계획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신뢰받는 첨단재생바이오 안전관리체계를 토대로, 글로벌 수준의 첨단재생의료 기술개발 및 산업경쟁력 확보하여 첨단재생바이오 분야에서 아시아 선도국가 도약을 목표로 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를 위한 '안전관리·치료 접근성·기술 혁신' 등 3대 추진 전략별 9개 세부 정책 과제를 설정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첨단재생바이오 안전관리 제도화' 부문에서는 연구 계획부터 사후 관리까지 국가 차원에서 통합해 심의·관리하는 방안을 도입하고,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전문 심사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임상연구와 치료접근성 확대' 부문에서는 일선 병원에 대한 '재생의료기관' 지정과 예산 지원을 통해 임상연구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안전성·유효성이 입증된 기술을 다양한 환자 지원 프로그램에 적용함으로써 단계적으로 희귀·난치 질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기술 촉진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첨단재생의료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오는 2030년까지 10년간 5955억원 규모의 국가 연구개발(R&D) 비용을 투자한다. 또 치료제 생산에 필요한 소재·부품·장비를 국내에서 자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민간 기업이 투자하기 어려운 제조 인프라와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도 확충할 계획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5개년 계획의 최종 목표는 새로운 치료기술 개발을 통해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 방법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어 "신뢰받는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그간 다소 뒤처진 우리의 기술 경쟁력을 향후 5년 동안 세계 수준으로 도약시켜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다"며 "제1차 기본계획을 토대로 식약처 등 관계부처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첨단재생의료에 대한 기대를 현실로 바꾸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