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주식결제대금 417조…투자 열풍에 46.6% 급증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 188.6조…전년비 58%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일반투자자들의 주식 투자 열풍으로 주식결제대금이 크게 증가했다.

20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주식결제대금 총액은 417조원으로 전년 대비 46.6% 증가했다. 이중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은 188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8.0%으며,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대금(장외 주식기관 결제대금)은 228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8.3% 증가했다.

주식결제대금은 주식거래대금(8962조3000억원)의 4.7%에 불과하며 증권결제서비스를 통한 대금의 차감효과는 8545조3000억원(차감률 95.3%)에 이른다. 시장별로 장내 주식시장 결제의 차감효과는 6477조3000억원(차감률 97.2%),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의 차감효과는 2068조원(차감률 90.1%)으로 집계됐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증권결제서비스의 차감 효과로 시장 참가자는 최소의 자금으로 증권결제를 종료할 수 있게 됐다"며 "이러한 결제규모 축소는 유동성 위험을 감소시켜 증권시장의 안정성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작년 주식결제대금 417조…투자 열풍에 46.6% 급증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