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스마트이동체·스마트에너지 서비스 분야 표준 선도

표준개발, 활용 청사진으로 쓰일 프레임워크 제시
다양한 서비스 구현을 위한 표준 개발 등에 활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스마트이동체(자율주행차)와 스마트에너지(전기안전) 분야에 대한 표준 개발과 활용 지침을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미래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자율주행차 분야에는 운전자 비서 서비스, 대중교통 서비스 등 5개 분야, 시나리오 10종을 구현하기 위한 표준화 항목이 제시됐다. 이를 토대로 향후 레벨4 이상 자율주행차 보급을 위한 기술적·정책적 제약사항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안전 분야는 전기설비 설계와 시공 서비스 등 안전성 확보를 위한 4개 서비스 분야의 시나리오 10종에 대한 표준화 항목을 담았다.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을 활용한 설비 시공, 사물인터넷 기반 설비 관리 등 혁신적인 전기안전 서비스 구현을 앞당길 것으로 평가된다.

ETRI는 두 분야의 표준화 방향을 관계 부처, 기관, 연구자 등과 공유해 향후 표준 개발과 표준화 활동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내년까지 스마트제조와 스마트시티 분야 등 서비스 시나리오를 추가 개발해, 총 6개 분야 표준 프레임워크 개발을 마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ETRI, 스마트이동체·스마트에너지 서비스 분야 표준 선도
ETRI는 스마트이동체, 스마트에너지 등 2개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 구현을 위한 표준 프레임워크를 제시했다.

ETRI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