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아니면 집 못 산다`…30대, 작년 서울 아파트 패닉바잉 1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30대가 작년 서울 아파트를 가장 많이 매입했다.

19일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작년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9만3784건으로, 이 가운데 30대가 33.5%인 3만1372건을 매입해 전 연령대를 통틀어 최대치를 기록했다. 30대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아파트를 매입한 40대(2만5804건)보다 21.6%(5568건) 많은 매입량이며 3위인 50대(1만6428건)를 압도하는 수치다. 40대가 기존에 가장 왕성한 구매를 하는 연령대로 꼽혔으나 재작년 30대에게 근소한 차이(129건)로 1위 자리를 내준 데 이어 작년에는 5000가구 이상 벌어졌다.

부동산 업계는 작년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고 전세난이 심화하자 30대가 신용대출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패닉 바잉'에 나선 것으로 분석한다. 청약가점이 낮아 분양시장에서 당첨을 기대할 수 없는 30대들이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기존 주택 매입에 뛰어들었다는 것이다.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30대의 소득 수준이 높아진 데다, 생애 첫 주택구입인 경우 대출 규제가 덜한 경우가 많다는 점도 30대의 기존 아파트 구매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이 과정에서 일부는 부모로부터 증여 등을 통해 자금 지원을 받는 '부모 찬스'를 사용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성동구가 30대 매입 비중이 46.3%로 가장 높았고 강서구 41.2%, 중구 39.1%, 마포구 38.3%, 동대문구 38.0%, 영등포구 37.4%, 동작구 37.3% 등의 순으로 30대의 매입이 많았다. 고가주택이 밀집해 40대 구매가 활발한 강남 3구 중에서도 이례적으로 송파구의 30대 매입 비중이 31.8%로 40대(30.5%)보다 높았다.

강남구는 전체 매입자의 36.3%가 40대였고 서초구는 40대가 36.8%로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학군 수요가 많은 양천구도 40대 매입 비중이 35.0%로 30대(27.2%)보다 높았다. 전국 아파트 기준으로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27.5%로 가장 높았고 30대(24.4%), 50대(20.1%), 60대(12.3%) 순이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지금 아니면 집 못 산다`…30대, 작년 서울 아파트 패닉바잉 1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