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326명 신규확진…서울 125명-경기 118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일에도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국 곳곳에서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2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03명보다 23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57명(78.8%), 비수도권이 69명(21.2%)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25명, 경기 118명, 인천 14명, 대구 9명, 부산·광주 각 8명, 울산·강원 각 6명, 경북·충남 각 5명, 제주 3명, 대전·충북 각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300명대 후반에서 많으면 4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83명 더 늘어 최종 386명으로 마감됐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두 달 넘게 지속 중인 이번 '3차 대유행'의 기세는 새해 들어 한풀 꺾인 모습이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0명 아래를 나타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오후 6시까지 전국서 326명 신규확진…서울 125명-경기 118명
코로나19 1년, 끝나지 않은 시간.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