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경험 앞세운 吳… "위기의 서울 살리겠다"

오세훈, 조건부 떼고 출마 선언
서울시장 야권 빅3 대진표 완성
국민의힘 경선 분위기 과열될 듯
여권선 박영선 출마종용 위기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차기 서울시장을 둘러싼 야권의 빅3 대결구도가 완성됐다. 선거기류가 야권으로 기우는 듯 하자 여권에서도 한때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출설이 나오는데 이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출마선언을 종용하는 등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오 전 서울시장은 이날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 경사잔디마당에서 "위기의 서울을 살리기 위해서는 당선 다음날부터 시정을 진두지휘하며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경험 있는 노련한 시장이 필요하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4월 보궐선거를 통해 일할 수 있는 기간이 1년에 불과하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빈사 상태의 서울은 아마추어 초보시장, 1년짜리 인턴시장, 연습시장의 시행착오와 정책 실험을 기다려줄 여유가 없다. 저 오세훈에게는 다른 후보들이 갖지 못한 재선 시장으로 5년 동안 쌓은 '시정 경험'이라는 비장의 무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2011년 무상급식 논쟁으로 서울시장에서 사퇴해 박원순 서울시정부가 출범하는데 일조했다는 부채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입당을 권유하며 조건부 불출마를 선언해 성급한 행보였다는 비판을 안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이를 의식한 듯 "10년 전 서울시장직 중도사퇴로 서울시민 여러분과 당에 큰 빚을 진 사람이 이렇게 나서는 게 맞는지 오랜 시간 자책감에 개인적 고뇌도 컸다"고 고민 끝 출마임을 밝혔다. 안 대표에게 했던 입당 권유와 관련해서도 "충정에서 한 결단이었고 야권분열의 가능성을 사전에 100%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이라 판단해 제안했지만, 저의 출마를 바라는 분들의 뜻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의 출마로 야권은 안철수·나경원·오세훈 이라는 3강과 김선동 전 사무총장과 이혜훈 전 의원 등 두터운 후보군을 형성했다. 국민의힘 측 경선 분위기도 한껏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선발주자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의 경우 이날 광화문 광장 공사 등 불요 불급한 사업의 세출을 구조 조정해 민생긴급구조 기금을 조성,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및 경영을 활성화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남은 서울시장 임기 내 단기적으로 할 수 있는 구체적인 공약부터 먼저 제시해, 차별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독자 행보를 걷고 있는 안 대표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체를 체취하는 의료자원봉사를 한 데 이어 이날은 종로구 사직동을 찾아 주거환경을 점검했다. 안 대표는 야권 단일화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서로 비전과 정책 경쟁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선의의 경쟁을 통해 야권이 승리할 수 있는 기반을 닦는 데 함께하는 동료라 생각한다"고 했다.

여권에서는 박 장관의 출마가 늦어지면서, 한때 김 전 경제부총리 출마설이 나오는 등 위기감을 노출하고 있다. 비록 더불어민주당이 김 전 총리 출마설을 '소설'이라고 일축하면서 수습하긴 했지만, 여권 후보들이 조명될 수 있게 '결단'을 해달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박 전 장관을 겨냥해 "당내 경선 일정이 너무 늦어진다"며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결심했다면 조속히 출마 의사를 밝혀줬으면 한다"고 했다. 우 의원은 '2030 그린 서울 프로젝트' 공약을 발표하면서 "오는 2030년까지 서울 시내에서 디젤차를 퇴출해 천만 호흡 공동체 서울의 숨 쉴 권리를 보장하겠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시정경험 앞세운 吳… "위기의 서울 살리겠다"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