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올해 디지털 취급액 40조…"순익 절반 디지털로"

디지털페이 전략 본격화
임영진 사장 "디지털 중심 신사업 추진 박차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카드는 올해 디지털 취급액을 40조원으로 잡았다. 또한 올해 순이익의 절반을 디지털 비즈니스 채널로 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디지털 취급액은 신한페이판 등 디지털 채널을 비롯해, 네이버·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까지 포함한 결제금액을 말한다.

신한카드는 이와 관련해 올해 주요 목표를, 지난 15일 열린 '2021년 상반기 사업전략회의'에서 언급했다. 금번 사업전략회의는 '딥택트(DEEP-tact)'라는 2021년 전사 전략방향 아래 사업 라인별 목표 달성방안을 공유하고, 일류로의 진화를 위해 바텀업(Bottom-up) 방식의 토의 시간을 갖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금번 토의 시간에서는 '계(計, 10년을 위한 성장전략)·모(謨, 2021년 추진 우선과제)·형(形, 이기는 조직)·세(勢, 신속한 실행)' 등 4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임부서장들간 다양한 아이디어 개진과 치열한 토론의 장이 열렸다. 계모형세(計謨形勢)는 지난 4일 신한금융그룹 내 그룹사 최고 경영진과 임원 등이 참석한 '2021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조용병 회장이 금년 제시한 4대 경영키워드다. 금번 회의에도 그 의미를 담아 진행했다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이날 임영진 사장은 "지불결제·소비자 금융영역에서의 단단한 기반 구축과 더불어 데이터·디지털 중심의 신사업 추진을 통해 내일을 준비하고, 조직의 의사결정과 실행의 속도를 더욱 높혀 나가자"고 말했다.

이를 위해 임부서장들에게 '본원적 경쟁력'과 '미래 경쟁력' 그리고 '빠른 실행력' 제고를 주문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신한카드, 올해 디지털 취급액 40조…"순익 절반 디지털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지난 15일 온 ·오프라인 듀얼방식으로 진행된 '2021년 상반기 사업전략회의'에서, 임부서장들에게 '본원적 경쟁력'과 '미래 경쟁력' 그리고 '빠른 실행력' 제고를 주문했다.(신한카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