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많은 野후보 경쟁은 바람직…선의 경쟁 통한 기반 닦는 동료라 생각"

단일화 가능성 열어두면서도 당분간 독자행보 시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출마 선언에 대해 "많은 야권의 후보들이 경쟁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서로 선의의 경쟁을 통해 야권이 승리할 수 있는 기반을 닦는데 함께하는 동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단일화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두면서도 당분간 독자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에서 한 주거 현장을 둘러본 직후 취재진과 만났다. 안 대표는 김종인 국민의힘 위원장은 3일 초 단일화 시기를 제시했다는 질문에 "오늘도 현장에서 보셨겠지만 지금 야권의 모든 후보들이 앞으로 서울시를 어떻게 바꾸겠다는 비전과 정책 경쟁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정책 경쟁, 비전 경쟁을 통해 야권에 대한 신뢰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방문한 재개발 지역을 둘러본 후 "재개발이 필요한 지역에 도시재생만을 고집하다 보니까 오히려 주민들이 불편함은 물론 안전까지도 위협받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주민들도 원하지 않는 부분들은 주민 총의를 바탕으로 해서 바꾸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 지역은 제가 3년 전에 방문했던 곳이다. 원래 이곳이 재개발 구역인데 이걸 서울시에서 직권 해제시키고 조합도 없애버렸다"며 "주민들이 법원에 제소해서 대법원 승소 판결까지 받았다. 그런데도 서울시에서 대법원 판결 나온 지 2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안철수 "많은 野후보 경쟁은 바람직…선의 경쟁 통한 기반 닦는 동료라 생각"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도시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종로구 사직 2구역을 방문한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