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2주간 상황 주시"…필요시 방역조치 추가 조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관련해 "정부는 앞으로 2주간의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겠다"며 필요시 방역 조치의 추가 조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각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동시에 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방안도 계속 고민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전날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2주 더 연장하되 헬스장과 노래연습장 등은 이용 시간과 인원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이를 두고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이르지 못한 상황에서 방역만 생각했다면 기존의 강력한 조치를 유지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민생의 절박함과 계속된 거리두기로 지치신 국민을 외면할 수 없어 고민 끝에 마련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기준을 제시하는 것은 정부지만, 실제 이행과 실천의 주인공은 국민 여러분"이라며 "조금만 힘내달라고 다시 말씀드리는 것이 송구스럽지만 철저한 이행과 실천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정총리 "2주간 상황 주시"…필요시 방역조치 추가 조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