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일본 각료 중 처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의 고노 다로(사진) 행정개혁 담당상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일본 각료들 입에선 처음으로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고노 담당상은 14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이것(올림픽)은 둘 중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고노 담당상의 이런 발언을 전하면서 일본 각료가 올해 여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계획대로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로이터를 인용해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고노 담당상이 일본 각료 중 최초로 도쿄올림픽 개최의 불확실성을 인정했다는 외신 보도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작년 7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1년 연기됐다. 지난해 말 겨울을 맞이하며 확산세가 더욱 거세졌지만,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최근까지도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 입장을 고수해 왔다.

하지만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11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가 발령되고, 미국과 유럽에서도 여전히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어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는 상황이다. 교도통신이 지난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취소)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80.1%가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의 재검토를 주장한 셈이다.

이런 가운데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통신도 도쿄올림픽이 제2차 세계대전 후 첫 취소로 몰릴 가능성이 있다는 비관적인 논조로 보도하는 등 개최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를 발령한 뒤 14일에는 오사카(大阪)부 등 7개 광역 지자체에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멈추지 않고 있다. NHK에 따르면 16일 기준 일본 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014명으로, 누적 32만 5497명으로 늘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9일 사흘 연속 7000명대를 기록한 뒤, 사흘 연휴(9~11일) 기간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줄어들며 4000명대까지 감소했다. 하지만 15일과 16일엔 각각 7132명, 7014명으로 다시 7000명대로 올라섰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고노,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일본 각료 중 처음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작년 12월 1일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앞을 행인들이 걷고 있는 모습. 도쿄 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