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테크 기업 예스나우, `신학기 코로나 대응` 교복업체와 MOU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패션테크 기업 예스나우, `신학기 코로나 대응` 교복업체와 MOU 진행
2020년은 팬더믹으로 인한 일상의 변화를 맞이한 한 해였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됨에 따라 언택트 시대로의 전환은 우리 사회 전반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했다. 학생, 직장인, 소상공인 등 전 국민이 유, 무형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비대면 서비스로 눈길이 모이고 있다.

이에 발맞춰 패션 테크 기업 예스나우가 코로나19로 평범한 일상을 뺏긴 시민들을 위해 공익적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중앙교복사, 쎈텐 베리타스 학생복 업체들과 MOU를 맺고 자사의 서비스인 핏파인더 도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더 나아가 수도권 지방 교육청들과도 핏파인더 무상 도입을 위하여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신학기 새로운 친구를 만난다는 기대감과 한데 모여 교복을 맞추는 설렘을 놓치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제공되는 프로젝트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이를 지칭해 '코로나 블루'라고 하는데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뜻한다

패션 테크 기업 예스나우(대표 황예슬)는 패션 분야에서 인공지능기술을 기반으로 온라인 쇼핑을 도와주는 스마트 솔루션으로 중소기업벤처기업부가 운영하는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사업(TIPS)에 선정되어 성장 가능성과 기술 잠재력을 인정받은 기업이다. 예스나우의 핏 솔루션은 크게 '핏 파인더', '핏 커넥트', '핏 인사이트' 세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신학기 학생들이 교복을 맞출 때 비대면으로도 알맞은 사이즈의 교복을 고를 수 있게 도와주는 '핏 파인더'는 사이즈 어드바이저로 특허출원까지 완료된 서비스다. 나이, 키, 몸무게 등 최소 정보만 입력하면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세부적인 신체 지수를 분석해주어 핏을 예상해 소비자 개별 체형에 맞는 핏을 제안한다.

예스나우 황예슬 대표는 "코로나 시대에 디지털 전환이 본격화되며 이에 적극대응하고 연말연시를 맞아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싶었다. 예스나우도 TIPS 프로그램 등 정부 지원을 받아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분들께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젝트를 기획하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팀원들과 함께 예스나우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방법을 논의하면서 청소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아이디어가 많았다. 그 중 곧 교복 맞추는 시즌이 된다는 의견을 통해 교복업체와 MOU를 맺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생들이 새로 교복을 맞추는 설렘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일반 고객 대상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해 보건과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