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부처 자율차 본사업… 2027년 도로위 ‘레벨4’ 수준 달린다

산업부·과기부·국토부·경찰청
자율주행기술개발 과제 공모
차량융합 신기술 등 중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2027년 완전 자율주행을 목표로 도로교통과 정보통신기술(ICT) 개발을 위해 1조원 규모의 자율주행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토교통부·경찰청 등 관계부처는 15일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의 2021년 신규과제를 공고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미래차 분야 선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올해부터 2027년까지 총 사업비 1조974억원이 투입된다.

우선 정부는 2027년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을 목표로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생태계 구축 등 5대 분야를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레벨4 수준 완전자율주행은 차량이 운전자 개입 없이 비상시에도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할 수 있는 수준으로, 차량·부품은 물론 ICT·도로교통 기반의 변화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레벨4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 인지예측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itioning) 기술, 협력제어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안전설계 기술 등 차량융합 신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올해에는 이 중에서 182억원 규모의 핵심 인지센서 모듈, AI기반 고성능 컴퓨팅기술, 자율주행차 플랫폼 등 15개 과제를 우선 추진할 예정이다.

또 자율주행의 안전강화 및 지능고도화를 위해 고성능 클라우드 서버와 교통 인프라의 엣지컴퓨팅을 연계한 자율주행 3-Tier 구조, 차량 내·외부를 연결하는 차량통신(V2X), 보안기술 개발에도 착수한다.

이외에도 레벨4 수준 자율자동차 안전운행을 위한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개발, 신산업 창출 및 사회적 현안 해결을 위한 자율주행 서비스 창출,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을 위한 법·제도 개선도 병행한다. 정부는 7대 자율주행 공공서비스로 △교통약자 지원 △수요대응 대중교통 △공유차 △도시환경관리 △인프라모니터링 △긴급차량 통행지원 △사고예방 순찰 등을 꼽았다.

앞으로 관계부처는 자율주행사업 성과를 높이기 위해 자동차 제조·부품기업 등 수요기업이 참여하는 수요연계형 과제를 기획해 과제 선정 평가 때 사업화·경제성에 대한 배점을 높이기로 했다. 또 과제목표를 사회구조·기술발전 변화에 따라 탄력적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무빙 타깃제'를 적용하고 수요기업과의 협의체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ICT분야 결과물은 스타트업·기업·학계 등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 소프트웨어(SW) 방식으로 제공키로 했다.

정부는 3월 중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 사업단(가칭)'을 구성해 사업 통합관리 및 사업성과를 전담하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산업 및 도로·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사업성과 창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4개 부처 자율차 본사업… 2027년 도로위 ‘레벨4’ 수준 달린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함께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청사 인근 도로에서 카카오T 플랫폼을 기반으로 선보인 자율주행차 모습.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4개 부처 자율차 본사업… 2027년 도로위 ‘레벨4’ 수준 달린다
차량융합 신기술 기술개발 개념도.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