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21` 공개…"가격은 낮추고, 디자인-카메라 기능은 UP"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상반기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할 삼성전자의 '갤럭시S21' 시리즈가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에 비해, 가격은 낮추고 사양과 디자인은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예년에 비해 한달 앞서 전략폰을 선보이면서, 애플의 아이폰12 흥행 돌풍을 막아내고 화웨이의 빈자리까지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삼성전자는 15일 0시에 개최한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와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 등을 공개했다. 이번 언팩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바일 최우선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며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갤럭시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고 각자의 스타일과 요구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S21 시리즈는 △갤럭시S21(6.2형) △갤럭시S21플러스(6.7형) △갤럭시S21울트라(6.8형) 등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특히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1 울트라의 경우, 과거 '갤럭시 노트' 에 채택된 S펜을 전격적으로 지원해 관심을 모았다. 다만, 갤럭시 노트 처럼 S펜이 기기에 내장된 것은 아니며 별도로 구매해야 한다.

카메라 성능도 이전보다 크게 개선했다. 특히 AI(인공지능) 기술을 대폭 강화해 일반 사용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일상을 영화처럼 생생하게 사진이나 영상으로 기록할 수 있도록 했다. 1억8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각각 광학 3배와 10배의 듀얼 광학 렌즈 시스템을 듀얼 폴디드 형태로 장착했다. 또한 레이저 자동초점(AF) 센서도 채택했다.

그동안 호불호가 갈렸던 후면의 '인덕션 디자인'도 탈피했다. 카메라 모듈을 한쪽 모서리로 붙이고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 컷' 디자인을 적용했다.

소비자들로부터 가장 주목받는 부문은 가격이다.

삼성전자는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S21을 99만9900원에 출시한다. 삼성전자가 전략폰인 갤럭시S 시리즈로 출고가를 100만원 이하로 출시한 것은 지난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S9 이후 3년만이고, 5G 전략 스마트폰 모델로는 최초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갤럭시S20 시리즈를 출시한다. 국내에서는 이에 앞서,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삼성, `갤럭시S21` 공개…"가격은 낮추고, 디자인-카메라 기능은 UP"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15일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갤럭시S21'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