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계대출 사상최대 112조 증가

예금은행 주담대 68.3조 증가, 신용대출 등 32.4조원 역대 최대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와 부동산대출, 주식투자를 위한 대출 등으로 가계대출이 112조원 늘어났다.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100조원 이상 불었다.

14일 한국은행의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과 금융위원회의 '2020년 12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전 금융권의 2020년 가계대출은 전년말 대비 8.0%(112.0조원) 증가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8조원(은행신탁 포함, 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론 포함)으로 집계돼 1년 전보다 100.5조원 늘어났다.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폭은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컸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도 2020년 11.3조원 늘어났다.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5.5조원 늘고 여신금융회사의 가계대출도 4.3조원 증가했다. 보험사의 가계대출은 1.7조원 늘어난 데 비해 상호금융은 0.2조원 줄었다.

대출항목별로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컸다.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전세자금대출, 중도금대출 포함)은 작년말 기준 잔액이 721.9조원으로 전년말 대비 68.3조원이나 늘어났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주식담보대출 등을 포함하는 기타대출 잔액은 작년 말 기준 266조원으로 1년 전보다 32.4조원이나 급증했다. 주담대 증가규모는 2015년(70.3조원) 이후, 기타대출 증가폭은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기록이다.

지난해 줄곧 증가했던 가계대출은 작년 12월에 다소 주춤했다. 다만 주담대는 작년 12월에도 6.3조원 늘어나 월간 기준으로 속보 작성(2004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윤옥자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전세 관련 자금 수요는 상당히 늘어났지만 신용대출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며 "작년 11월30일 당국의 신용대출 관리방안이 나오고, 은행의 연말 가계대출 관리 노력에 공모주 청약자금 환불, 연말 상여금 유입 등이 영향을 미친 결과"라고 풀이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날 발표한 '12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2금융권(+1.8조원)을 포함한 전체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8.5조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의 주담대는 4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1.4조원 늘었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작년 가계대출 사상최대 112조 증가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